보통의집 | About
162
page-template,page-template-full_width,page-template-full_width-php,page,page-id-162,qode-social-login-1.0,qode-restaurant-1.0,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1,side_area_over_content,wpb-js-composer js-comp-ver-5.2,vc_responsive

보통의

따스한햇살 고즈넉한돌담길 한가로이떠다니는구름 아름드리나무숲 시원한바닷바람 아이들뛰어노는골목길 모락피어나는굴뚝연기 달그락저녁밥짓는소리 저녁노을물든어촌

남해 보통의집은 여느 어촌마을의 시골집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마을안 고즈넉한 돌담길을 따라 집안으로 들어서면 멀리 남해 바다가 보이는 창밖 풍경과 함께 깨끗하게 정돈된 조용한 휴식 공간이 있습니다. 보통의집은 거창하고 화려하게 꾸며진 모습이 아닌 조금 느리게 흘러가는 시골 일상의 자연스러움과 편안한 행복을 추구합니다.